MENU

10:15
아수라장이 되여버린 남조선정치판에 대한 각계의 비난 확대

   주체110(2021)년 12월 27일 《우리 민족끼리》   

 

지난 18일과 19일, 23일 남조선언론 《헤랄드경제》, 《뉴시스》, 《세계일보》 등이 전한데 의하면 남조선 각계가 여야《대선》후보가족들의 부정부패의혹이 련속 터져나와 아수라장이 되여버린 정치판에 대해 신랄히 비난조소하고있다.

언론들은 《국민의힘》이 여당소속 《대선》후보 리재명의 아들이 불법도박을 하였다는 의혹을 걸고 《범죄자집안》이라고 몰아대는가 하면 여당은 《국민의힘》소속 《대선》후보 윤석열처의 학력, 경력위조 등 부정부패의혹을 폭로하면서 김건희의 학력위조회수가 너무 많다, 마치 《리플리증후군》(허구의 세계를 진짜라고 믿는 반사회적인격장애)이 아닌가 할 정도라고 반격하고있는데 대해 언급하였다. 그러면서 여야《대선》후보의 아들과 처를 둘러싼 의혹에 여당은 《정치공작설》을, 야당은 《사전각본설》을 주장하며 남탓공세로 책임을 회피하고있다, 그야말로 《네거티브란타전》이라고 비평하였다.

또한 《국민의힘》소속 《국회》의원 홍준표역시 이번 《대선》이 부정부패혐의자들끼리 대결하는 비상식《대선》, 력대최악의 선거라고 맹렬히 비난하고있으며 정의당을 비롯한 각계에서도 선거판에 민생을 향한 정책은 없고 온통 여야《대선》후보들과 그 가족들의 범법행위들만 도배되고있다, 정치가 실종된 초유의 《대선》, 《콩가루대선》이 되고있다, 례외없는 사법적자대로 량당후보들의 남은 의혹도 낱낱이 밝히는것이 《콩가루대선》을 끝내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주장이 쏟아지고있다고 하였다.

그러면서 언론들은 래년에 치르어지는 20대《대선》이 주요《대선》후보들이 모두 수사대상에 올라있는 전대미문의 《범법혐의자대선》이 되여가고있으며 백번을 양보한다쳐도 이번 《대선》은 해도해도 너무하다, 정치불신과 혐오가 넘쳐난다, 정말 뽑고싶은 사람이 없는 선거라고 평하였다.

Category: 조선어 | Views: 35 | Added by: redstartvkp | Tag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