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15:24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평양 4월 5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어] [English] [Русский] [中国语] [日本語] [Deutsch]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4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남조선국방부 장관은 지난 1일 우리 군대의 대남타격가능수단들에 대한 《선제타격》을 운운하며 극도의 불안감을 드러냈다.

되게 겁을 먹고있다는것이 서욱의 느닷없는 허세에서 여지없이 드러났다.

저들 군대가 그만큼 잘 준비되여있다는 점을 국민들에게 소개하고싶었을수는 있는 자리였다고 본다.

그렇다고 군을 대표한다는자가 우리를 적으로 칭하며 《선제타격》을 운운한것은 돌이킬수 없는 대단히 큰 실수였다.

우리는 이미 남조선이 우리의 주적이 아님을 명백히 밝혔다.

다시말하여 남조선군이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그 어떤 군사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의 공격대상이 되지 않는다는것이다.

우리는 전쟁을 반대한다. 쌍방의 군대가 서로 싸우면 전쟁이나 전투에서 누가 이기고 지는것을 떠나 우리 민족전체가 반세기전처럼,아니 그보다 더 깊은 상처를 입게 된다.

우리는 명백히 그런 전쟁을 반대한다.

원수님께서는 그래서 이미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라고 천명하시였다.

그런데 남조선군이 우리를 적으로 칭하며 그 어떤 조건하에서라는 전제를 달고 선제적으로 우리를 타격할 가능성에 대해 운운한것 자체가 매우 위험하고 좋지 않은 발상이다.

그 누가 우리를 다치지 않는다면 우리는 결단코 그 누구를 먼저 치지 않는다.

하지만 남조선이 어떤 리유에서든,설사 오판으로 인해서든 서욱이 언급한 《선제타격》과 같은 군사행동에 나선다면 상황은 달라진다.

남조선스스로가 목표판이 되는것이다.

우리는 이틀전 남조선군이 우리의 땅 한치라도 다쳐놓는다면 여직껏 상상해보지 못한 참변을 당하게 될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남조선이 우리와 군사적대결을 선택하는 상황이 온다면 부득이 우리의 핵전투무력은 자기의 임무를 수행해야 하게 될것이다.

핵무력의 사명은 우선 그런 전쟁에 말려들지 않자는것이 기본이지만 일단 전쟁상황에서라면 그 사명은 타방의 군사력을 일거에 제거하는것으로 바뀐다.

전쟁초기에 주도권을 장악하고 타방의 전쟁의지를 소각하며 장기전을 막고 자기의 군사력을 보존하기 위해서 핵전투무력이 동원되게 된다.

이런 상황에까지 간다면 무서운 공격이 가해질것이며 남조선군은 괴멸,전멸에 가까운 참담한 운명을 감수해야 할것이다.

이것은 결코 위협이 아니다.

남조선이 군사적망동질을 하는 경우의 우리의 대응과 그 후과에 대한 상세한 설명인 동시에 또한 남조선이 핵보유국을 상대로 군사적망상을 삼가해야 하는 리유를 설명하는것이다.

끔찍한 말로를 피하는 방법이 없는것이 아니다.

때없이 건드리지 말고 망상하지 말며 물론 그런 일은 없겠지만 날아오는 포탄이나 막을 궁리만 하고 앉아있어도 우에서 언급한 참변은 피할수 있을것이다.

핵보유국에 대한 《선제타격》?…

가당치 않다. 망상이다. 진짜 그야말로 미친놈의 객기이다.

명백히 다시한번 밝힌다.

우리는 남조선을 겨냥해 총포탄 한발도 쏘지 않을것이다.

우리 무력의 상대로 보지 않기때문이다.

이것은 순수 핵보유국과의 군사력대비로 보는 견해가 아니라 서로 싸우지 말아야 할 같은 민족이기때문인것이다.

근거없이 자기의 신상에 대한 위협을 느끼는 병적인 장애가 하루빨리 치유되기를 기원한다.

Category: 조선어 | Views: 99 | Added by: redstartvkp | Tags: Inter-Korean relations, DPRK, South Korea, Korea, Nor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