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20:51
미국은 국제평화와 안정의 근간을 허물지 말아야 한다

   (평양 2월 26일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조선어] [English] [Русский] [中国语] [Українська]

 

오늘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은 국제평화와 안정의 근간을 허물고있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강권과 전횡이다.

미국의 일방적이며 불공정한 랭전식사고방식과 편가르기식대외정책으로 하여 국제관계구도는 새로운 랭전의 구도로 변해가고있으며 세계도처의 열점지역들에서는 정치군사정세가 날로 긴장해지고 새로운 난문제들이 계속 생겨나고있다.

돌이켜보면 참혹한 재난과 상실의 아픔을 초래한 두차례의 세계대전의 발발도 제국주의의 탐욕에 그 근원을 두고있으며 지난 세기 지구상에서 벌어진 크고작은 전쟁들은 어김없이 제국주의자들의 내정간섭적인 책동과 련관되여있다.

특히 지난 세기말에 벌어진 나토의 유고슬라비아공습은 세계의 평화와 안정, 령토완정과 주권수호에 대해 입이 닳도록 외워대던 미국과 서방의 위선이 어느 지경에 이르렀으며 국제평화와 안정의 파괴자가 과연 누구인가 하는것을 적라라하게 보여준 계기로 되였다.

21세기의 비극을 초래한 이라크전쟁과 아프가니스탄전쟁, 형형색색의 《색갈혁명》들은 미국과 서방이 패권정책실현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는것을 여실히 실증하고있다.

미국이 간섭하는 지역과 나라들마다에서 불화의 씨가 뿌려지고 국가들사이의 관계가 악화되고있는것이 하나의 법칙처럼 굳어지고있는것이 바로 현 국제질서이다.

우크라이나사태 역시 로씨야의 합법적인 안전상요구를 무시하고 세계패권과 군사적우위만을 추구하면서 일방적인 제재압박에만 매달려온 미국의 강권과 전횡에 그 근원이 있다.

국제언론들과 전문가들이 우크라이나사태가 발생하게 된 근본원인은 나토의 일방적인 확대와 위협으로 하여 유럽의 세력균형이 파괴되고 로씨야의 국가안전이 엄중히 위협을 당한데 있다고 평하고있는것이 우연하지 않다.

저들의 내정간섭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정의》로운것으로 미화분식하면서도 다른 나라들이 자기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취하는 자위적조치들은 《부정의》로, 《도발》로 무턱대고 몰아대는것이 바로 미국식 오만성과 이중기준이다.

현시대는 미국이 독판치기를 하던 시대가 아니다.

미국은 현시대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국제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강권과 전횡에 더이상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

 

국제정치연구학회 연구사

리지성

Category: 조선어 | Views: 105 | Added by: redstartvkp | Tags: Korea, War, UKRAINE, RUSSIA, DPRK, United States (USA), DPRK-Ukraine relations, DPRK-US relations, DPRK-Russia relations